통계 위젯 (화이트)

180204
898
890677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62

통계 위젯 (블랙)

180204
898
890677


여성이 너무 강해진 일본 만화계 문서고(일본통신)

오늘은 회사 쉬겠습니다 특성화

[warmania의 도쿄만화잡상] #05 여성이 너무 강해졌다, 일본만화계


트랙백

 

회사의 일로, 혹은 지인의 부탁으로 일본의 만화/애니메이션 전문학교나 학원, 대학 등에서 작품을 체크하거나 강연을 하는 일이 꽤 있다. 그런데 최근에 느껴지는 한 가지 현상이 있다. 만화에 관련된 학교 등을 방문한 동료들도 입을 모아 이야기하는 것이 무언가 하면, 바로 학생의 과반수가 여자라는 점이다. 단순히 숫자만 그런 게 아니다. 이들의 작품을 보고 있노라면 여자 학생들의 퀄리티와 실력이 남자 학생들보다 월등하게 뛰어나다. 한 전문학교의 졸업작품전에 참가해서 학생들에게 강평을 해주는데, 여자 학생들의 작품 중 둘에 하나는 바로 데뷔를 생각해도 될 만큼 테크닉이나 스토리 면에서 뛰어났다. 반면에 남자학생들은 숫자자체도 적었지만 기초적인 소양면에서 굉장히 처지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동기면에서 여자 학생들에 비해 현저히 차이가 났다. 자신이 만화를 왜 해야 하는지를 상의하러 왔다는 남자 학생이 있을 정도였으니까.

 

작화때문에 성별논란이 있었던 대표적인 예인 『도로헤도로』. 작가 하야시다 큐는 여자다!

작화때문에 성별논란이 있었던 대표적인 예인 『도로헤도로』의 작가 하야시다 큐는 여자다!

 

데스크에 앉아서 접하게 되는 신인작가의 원고 (콘테스트 투고, 편집부에 직접 투고되는 원고)도 상당수가 여성의 투고다. 여기서도 실력이 좋고 그림이 유려한 원고의 경우 전화를 하거나 메일을 해보면 대부분 여성이다. 그림체나 소재를 가지고 작가의 성별을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

비단 신인작가만 그런 것이 아니다. 제작 스튜디오의 여성 어시스턴트의 비중이 남성보다 훨씬 높다.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O 선생의 경우 수준 높은 극화풍 만화체인데, 최근 발표한 전쟁 SF만화는 100% 여성 스텝의 도움으로 만들어졌다. (그래서 연재분에서는 자잘한 컷의 총기나 군용무기 묘사에 실수가 많았다) 『프론트 미션』과『문라이트 마일』등으로 하드SF극화세계를 대표하는 작가 중 한명이 된 오오타카키 야스오 선생의 스튜디오도 이미지와는 달리 여성 스텝만으로 운용 되고 있었다. 여성들의 경우 총기나 메카닉의 묘사에 대해서 남성들과는 흥미를 가지는 각도가 달라서 일일이 모든 컷에서 사진자료를 제공하고 이를 바탕으로 그리게 해야 했다고 한다.

개인적인 감상으로 여겨질 수도 있지만, 일본에서 만화편집을 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만화 제작현장에서 여성들이 차지하는 비율이 굉장히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한다. 모 전자 만화 매체가 실시한 공모전에서는 수상자 8명을 뽑았는데, 1명을 제외한 모든 분야의 수상자가 여자였다고 한다. 여성향 잡지도 아닌데 말이다.

 

『시마과장』시리즈로 잘 알려진 주인공 시마 코사쿠가 잡지『모닝』의 커버에 실렸다.

『시마과장』시리즈로 잘 알려진 주인공 시마 코사쿠가 잡지『모닝』의 커버에 실렸다.

 

독자도 예외는 아니다. 앞에 “소년”을 붙이는 남성 장르잡지도 여성독자의 비중이 엄청나게 높아지고 있다. 당장 일본을 대표하는 인기작인 『ONE PIECE』의 단행본을 사보는 소비자의 51%가 여성이다. 여성의 소비가 적은 장르는 이제 남성향 에로만화 정도라고 할까. 여성들의 파워가 하도 거세니, 절대로 여성들이 사보지 않을 것 같은 만화잡지 『모닝』(중년이상 남성들의 로망인 캐릭터 시마 코사쿠가 등장하는 작품 『시마 과장』이 연재 된 잡지다!)조차도 여성독자의 비중이 너무 커져서 여성향 만화를 속속 투입할 수밖에 없게 된 실정이다. 실제로 작품의 소비 패턴에 있어서도 여성의 작품소비는 꾸준한 면이 있어서 일회성 소비로 끝나기 쉬운 남자에 비해서 데스크 입장에서는 더 고려해야할 소비자 군이다.

 

여성 독자들의 인기를 차지하는 『원피스』

여성 독자들의 인기를 차지하는 『원피스』

 

여기에는 물론 일본 사회전체에 여성이 더욱 적극적으로 활약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어 있기 때문이기는 하다. 현재 일본은 이전까지 일본을 이끌어온 아버지 세대 (남성중심의 권위적 분위기의 세대)가 만들어낸 많은 모순 때문에 고심을 하고 있는 중이다. 가정을 뒤로하고 오로지 회사에서 일만 한 아버지 세대 다음인, 지금의 가장들을 키운 어머니들은 “너는 아버지처럼 저래서는 안 된다”라고 가르쳤다고 하니, 남성들의 소극적인 사고방식도 이해가 되는 일면도 있고.

 

만화업계에서 두드러지게 보이는 여성들의 약진에는 그러나 한 가지 맹점이 있다. 예전이나 지금 일하고 있는 편집부에서 일어나 주변을 돌아보면 대부분이 남자다. 여성 편집자는 아직도 소수다. 그리고 소년잡지나 남성 장르잡지의 편집장은 아는 한 전원 남성이다. 물론 이것은 극히 무리한 중노동을 강요하는 편집 일선의 가혹한 노동환경이 낳은 결과이기도 하겠지만, 글쎄 과연 그럴까. 아직은 존재하는 두터운 벽을 여기서 실감한다. 그러나 언젠가 캄캄한 밤에 같이 책상에 앉아서 원고를 기다리는 편집장이 여성인 시대가 올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덧글

  • 풍신 2015/01/05 13:27 # 답글

    확실히, 동인지 같은 것도, 꽤 인기작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찾아보면 여성향 동인지는 있는데 남성향 동인지는 거의 없거나 하다시피 하는 경우도 많더군요. 마기 작가나 젖소 여사 같은 분만 봐도 소년 만화를 잘 그린다는 것이 확실하고...
  • PPOI 2015/01/05 14:11 # 답글

    이미 만화를 넘어 애니에서도 여성들의 약진은 두드러지죠. 말끔한 작화로 유명한 쿄애니의 스텝 대부분이 여성인 건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고, 최대 동인행사라 불리는 코미케에서도 인기 써클 중 상당수가 여성작가진 구성입니다. 뭐, 이건 이미 동인계의 대모로 불리는 CLAMP의 영향도 컸다 생각합니다만... 이미 일본 만화/애니시장은 여성의 수요와 공급에 좌우되는 시장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 예로 매년 개최되는 점프 페스타라 불리는 슈에이샤 만화 축제에서도 참관객 거의 대다수가 여성이었습니다.
  • K I T V S 2015/01/05 14:36 # 답글

    우리나라도 점점 이런구조를 닮게되지않을까요...?^^
  • MrXi 2015/01/05 15:39 # 답글

    여성의 약진이니 뭐니 하는거 보니 확실히 아직 우리나라는 남녀평등과는 거리가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남성의 약진이라고 하면 개그가 되는 사회에서..
  • 레이오트 2015/01/05 16:03 # 답글

    그러고보니 아마기 브릴리언트 파크에서 바스트 모핑이 있어야 정상인 장면에서 바스트 모핑이 빠진 것도 일본 만화애니계의 여성 진출과 발언력 때문이라는 의혹이 있다고 하네요.
  • 마이레이스 2015/01/05 20:17 # 답글

    곧 이런 상황이 평범해지겠죠. 작가가 아니라 편집자들도 한둘식 서서히 여성으로 교체될 것이고.
    사실 꼭 만화계가 아니라 출판계도 그렇습니다. 파주 출판단지 가보면 직원 대부분이 여성이에요.
    방송쪽도 여성 PD 숫자가 굉장히 늘었다고 하더군요.

    유아, 초등교육처럼 전통적으로 '여성적'이라고 생각되는 직업, 그리고 창작 관련 직업군은 여성 숫자가 월등하게 높아지는 추세라고 합니다.
  • 지오-나디르 2015/01/16 21:34 # 답글

    현재까지는 남자가 중추적 내용이라 할 수 있는 기획/시나리오/스토리를 맡고 여자가 그에 맞춰 그림/연출을 그려내는 구도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 같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