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 위젯 (화이트)

171355
230
94458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67

통계 위젯 (블랙)

171355
230
944586


해적판 작품 보는 분들에게 만화관련

해적판 보는 사람들에게

여러분, 만화 정말 어렵게 만들어 집니다. 혹시 백지나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원고 화면 때문에 토할 거 같은거 느껴 보신적 있습니까? 대부분 작가들이 아무것도 없는 무에서 항상 새로운 거 만들어내기 위해서 매일같이 노력합니다. 그건 정말 어려운 과정입니다. 세상에는 이렇게 하면 된다는 온갖 메뉴얼들이 있지 않습니까. 개개인의 작품들과 현장에는 그런 가이드라인이나 메뉴얼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하루 하루 매초가 그 백지들을 메꾸는 온갖 생각과 고생을 해야 합니다.

마감. 마감. 정말 무거운 단어입니다.
이 단어가 얼마나 무서운지 작가들과 편집자들은 잘 압니다. 나에게 무슨일이 생기든 마감이 닥쳐옵니다. 자기가 정말 아프던, 아버지가 쓰러져서 응급실에 누워있든 다가옵니다. 실재로 아버지가 쓰러져 응급실에 계신데 옆에서서 머리속에 마감을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쭈구리고 앉아서 원고 써야 했던 작가도 계시죠. 울면서 말입니다. 어머님이 암으로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작가분에게 전화해서 "작가님 마감이라 원고는 어떻게 되셨어요?" 라고 물어보는 편집자-기자분들 기분은 또 아십니까?

만화는 이런 말로는 형언할 수 없는 창작 현장의 지옥같은 고통 속에 만들어 져서 여러분들 휴대폰 액정과 컴터 모니터 액정에 올라오는 것들 입니다.

대부분 작가분들은 직장인도 아닙니다. 
한국 사회가 제공하는, 얄팍하다고 말해지는 그 직장인분들이 당연하게 누리는 보호망도 제공되지 않는 프리랜서죠.

짧은 시간에 자신 작품으로 최대한 많이 벌고 그걸로 삶의 대비를 해야 합니다.

그런데요. 
그 고생을 해서 만든 작품을 훌렁 어떤 사람이 가져가서 그 고생한 것에 대한 아무런 댓가도 지불하지 않고 이익만 빼먹는다고 생각해보십시오. 해적판 만드는 사람들요? 작가들에게 원고료 한푼 주었을까요? 뭐라도 삶에 도움을 하나라도 주었을까요?

해적판 보시는건, 그 범죄행위에 동조해주는 일입니다. 
오늘도 쓰린 속에 컵라면 하나 먹어가며 마감 맞춰서 일한 작가 가 당연히 받아야 할 댓가를 뺏아서 자기 뱃속 채우는 놈들을 도와주는 공범이 되는거라고요.

이런 논리를 펴는 분들도 봅니다.

돈이 없어요. 사회공공재에요. 국제조약으로 문제가 안되요. 저작권법은 다르게 해석되어야 해요.

닥치세요.

당신이 사는 사회는 기본적으로 자본주의 사회입니다. 만화든 애니든 그것은 누군가가 재화와 노동을 제공해서 만들어낸 서비스 상품입니다. 그것을 정당한 댓가없이 향유하는 건, 공공의 룰을 위반하는 범죄입니다. 그럴싸한 이론과 지식을 들고와서 프루크루테스 침대처럼 그나마 작동하는 알량한 양심을 파묻는 도구로 쓰지마세요. 그 논의들은 그러라고 존재하는게 아니니까요.

우마루마루 같은 해적판 장사하는 작자들은 고개를 다시 드밀겁니다. 끝없는 싸움일 겁니다. 그런데 이걸 근절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 있어요, 그건 당신이 안보는 겁니다. 이게 범죄행위고 나쁜 짓이라고 인식하는 거라구요. 당신은 하루종일 골방에서 어렵사리 원고를 하고 고생한 작가 돈을 뺏아서 자기 좋은 일에 쓴 것에 다름이 아닙니다. 착취한 거지요.

해적판은 남이 어떻게 되든 나만 좋으면 된다는 나쁜 놈들이 만들어낸 물건입니다.

보지마세요. 
당신도 똑같은 사람이 되니까.


간만의 강연입니다 만화창작

https://blog.naver.com/PostView.nhn…


여기에 참가해서, 강연을 할 예정입니다. 
제 강연은 11월 7일 입니다. 
전체 2개 파트로 크게 나뉩니다.
1부는 일본출판만화 역사-만화 어플리케이션의 대두, 한국웹툰 시스템의 일본 진출 양상과 현재
2부는 출판만화에서의 화면연출, 웹툰 연출과의 차이점
- 펼친 두페이지 안에서의 연출론, 컷 사이의 시간감각에 대해서, 이야기 구성론 기초 등등

이렇게 해서 6시간 정도의 긴 강연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웹툰 pd학교」の画像検索結果


어느날의 편집부 대화 문서고(일본통신)

어느날의 대화
1. 기획안이 올라왔습니다
2. ... 오 감사합니다. .... 아... 가상 아이돌과의 연애물...네네... 그런데...음..
1. 네! 가상 아이돌을 사랑하게 된 남자 주인공 하고의 이야기인데요 ... 이걸로...
2. ... 가상의 존재하고 연애한다는거...
1. 네 요즘 인공지능 인공지능 이러고 영화도 허라는 영화도 있고...
2. 아니 그러니까... 그런 아이디어 자체는 이전부터 있던거잖아요. 당장 윌리엄 깁슨도 그런 작품 낸게 언젠데...
1. 윌리엄? 누구요?
2. ... 뉴로맨서라고 사이버 펑크 장르 시조격인 작품을 만든 작가가 잇는데...아니... 뭐 그건 그렇고 그양반이 이미 20년도 전에 아이도루라고 그런 아이디어는 냈다고요. 장편 소설이 이미 나왔쥬.
1. ...아 진부하다...이런건가요?
2. 그렇죠... 굳이 말하자면... 이런 종류 아이디어는 이미 너무 나왔으니까... 픽션은 좀 더 앞서가거나 자극이 더 있거나... 가령 좀 빗나가긴 하는데... 마크로스 플러스 같은 작품은 인공지능 가수가 폭주하는 내용인데, 이걸 무인전투기 같은 아이디어를 버무려서 풀어내는데 쏼라 쏼라...
1. 저기...
2. 앗 죄송합니다.. 제가 또... 음 이게요 이를테면...

1. 이를테면요?
2. ... 이를테면... 가상 아이돌이 별안간 임신과 결혼으로 은퇴를 선언해버리는거지?
1. ... 헉...? 그래서요?
2. ...거기서 어떻게 풀어나가는지가 작가분 개성과 역량문제 아니겠심까...
1. 아...
2. 그걸 대기업의 음모로 풀어내는 분도 계실거고, 미스테리 풍으로 풀어가는 분도 있는거고... 그 뭐야 악마의 씨앗 풍으로 인공지능이 현실의 여자를 임신시켜 버리는 무시무시한 풍으로 가는 분도 있을지도 모르고...
1. 아...

(오늘도 즐거운 편집부의 대화


요즘 일본의 전자만화 규모 만화관련

최근 뜬 조사자료가 있어서 공유드립니다.
중요한 부분만 추려드리면...

----------------
2017년 일본 전자서적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3.4퍼센트 증가한 2231억엔, 전자잡지 시장규모는 전년대비 4.3퍼센트 늘어난 315억엔 규모 . 2018년도 이후의 일본 전자서적 시장규모는 이후 계속 확대일로로 보이며, 2022년에는 2017년도와 비교하여 1.4배인 3500억엔 규모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


2017년도의 전자만화 시장규모는 1845억엔으로 증가. 만화가 전자출판시장에서 점하는 비율은 80%정도.

2017년도 전자서적 시장규모 중에서, 만화는 전년도로부터 228억엔 증가한 1845억엔 시장으로 (시장 전체 쉐어율로 보면 82.3%) 문자만으로 이뤄진 장르 (문예/실용/사진)은 37억엔이 증가한 396억엔 시장 (17.7%의 쉐어율)

2017년도 무료 만화 어플리케이션의 광고 시장은 100억엔 규모, 2018년도에는 120억엔으로 확대될것으로 예상.

만화 어플리 이용빈도는 하루에 1번 이상이 전체 조사의 36.1% 주에 1번이 69.1%를 점함.

유저 숫자는 라인망가가 26.9% 소년 점프 플러스 19.7% 코미코 17.9% 픽코마 13.8% 망가 완 13.6% 픽시브 코믹 12.5%순


가사 번역 - 우타다 히카루 [사쿠라 나가시] 수양록

우타다 히카루 

[사쿠라 나가시]
에반게리온: 큐 의 주제가지요.


 문득 번역을 해봅니다. 
--------------------------------------

이제 막 피어난 꽃이 지는 걸
올해도 빨리 져버리네 라며
아쉽게 바라보던 당신은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만약 (당신이) 지금 나를 볼 수 있다면
어떻게 생각해 줄런지요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을 찾지요
그 마지막에 말입니다

당신이 지켜온 이 거리, 여기 어딘가에 오늘도 
울려퍼지는 생명이 태어나는 소리
혹시 그걸 들었다면 (당신은) 기뻐했겠지요

우리들의 뒤를 이어줄 그 발걸음 소리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을 찾습니다
그 마지막에 말입니다

이제 더 이상 만날 수 없다니 믿기지가 않습니다
아직 아무것도 주지 못했는데
아직 아무것도 전해주지 못했는데

당신없이 살아가는 나는
이제 막 피어난 꽃들이 스러지는 것을
지켜보는 나무와 같이 애처롭고 슬프겠지요

하지만 아무리 두려워도 눈 돌리지 않겠습니다
모든 것들에 사랑이 있다면요

---------------------------------------------
여담이지만, 이 곡에는 일본이 경험한 미증유의 재난 - 311 대지진의 영향이 진하게 배어 있습니다. 
그리고 에반게리온 큐도 마찬가지고요. 
어느날 부터 저는 큐에 대해서 비난을 안하려고 생각합니다
그는 아마 에반게리온 : 파 에서 내린 낙관에 대해서, 311을 경험하고 재귀적으로 다시 생각하게 되었을 겝니다. 
그 정신적/물질적 폐허위에서 새로 구축하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을지도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